티스토리 뷰

목차



    발레리나

     

    영화 <발레리나>는 강렬한 액션 장면과 여성 캐릭터가 친구를 위해 복수하는  매혹적인 액션 스릴러입니다. 이충현 감독이 연출한 이 영화는 신선한 시각적 연출과 생동감 넘치는 액션장면으로 호평을 받았습니다. 2023년에 넷플릭스에서 개봉된 <발레리나>는 이충현 감독과 배우 전종서, 김지훈의 팬이라면 꼭 봐야 할 영화입니다. 오늘은 <발레리나> 영화 정보, 줄거리 그리고 등장인물을 분석해 보겠습니다.

     

    <발레리나> 영화 정보

    <발레리나>는 전직 경호원 출신 옥주 역으로 전종서 배우가 출연하고, 비극적인 사건에 휘말린 발레리나 민희 역으로 박유림 배우가 출연합니다. 이충현 감독은 한국영화 <더 콜>이후 다시 한번 전종서 배우를 주인공으로 영화를 제작하였고 이충현 감독만의 스릴러 작품 세계를 관객들에게 선보입니다. 이번 영화에서도 이충현 감독의 특기라 할 수 있는 롱테이크를 활용해 인상적인 액션신을 연출했습니다. 여기에 어두운 배경에 강렬한 색감과 조명을 활용하여 거친 액션 장면을 찍었고 빠르게 스토리를 전개해 나갔습니다.

     

     

     

     

     

     

     

    줄거리

    옥주는 우연히 같은 학교를 다녔던 민희를 만나게 되고 적극적인 민희 덕분에 두 사람은 친하게 지냅니다. 어느 날 유망한 발레리나였던 민희가 스스로 삶을 마감하고 옥주에게 복수를 부탁하는 메시지를 남깁니다. 경호원 출신인 옥주는 자신의 특기를 살려 민희의 바람대로 복수하기 위해 민희가 휘말린 사건을 조사하게 됩니다. 영화는 두 여성 사이의 깊은 유대감을 드러내는 회상 장면들과 함께 강렬한 액션장면들이 조화를 이루어 빠르게 이야기를 이어나갑니다. 옥주는 민희가 남긴 단서를 통해서 클럽에서 약물을 통해 여성들에게 접근하는 최프로(김지훈 배우)의 존재를 알게되고 그의 뒤에 더 큰 조직이 존재함을 알게 됩니다.. 첫 대면에서 옥주와 최프로의 격투씬은 타격감 있는 연출과 빠른 전개로 두 배우 모두 전에 없던 모습을 보여주며 말 그대로 숨 막히는 액션씩을 보여줍니다. 범인과의 첫 대면 후 옥주는 복수에 필요한 장비들을 재 정비하고 친구 민희를 위해서 범죄 조직에 숨어 듭니다. 최프로를 찾기 위해 옥주는 자신을 육체적, 감정적 인내의 한계로 내 몰며 숨 막히는 대결을 펼칩니다. 조직의 보스마져 한 번에 제압하면서 영화는 절정에 다다릅니다.

     

    등장인물

    전종서 배우가 연기하는 옥주는 의리 있는 인물로 경호원 출신답게 여러 가지 무술에 능하며 실전 싸움에 강한 모습을 보여줍니다. 전종서 배우 특유의 톤으로 전달되는 대사와 실제로 수십년간 무술을 연마한 사람처럼 움직이는 모습을 보면서 관객들은 통쾌함도 느낄 수 있을 것입니다.

    박유림 배우가 연기하는 민희는 비극적 죽음 만큼이나 제한된 스크린 타임 속에서 존재감을 드러냅니다, 그녀의 비극적인 운명이 옥주의 행동을 이끄는 촉매제가 됩니다. 박유림의 민희 연기는 우아하면서도 잊혀지지 않으며, 폭력으로 삶이 단절된 발레리나의 아련함과 연약함을 구현합니다. 어두운 채도에 강렬한 조명으로 구현되는 현실과 대조되도록 연출된 과거 회상장면 속 옥주와 민희의 밝은 모습은 두 캐릭터의 연기에 깊이를 더하며, 옥주의 상실감을 더욱 아프게 표현해 내는 장치가 됩니다.

    김지훈 배우가 연기한 최프로는 성매매 범죄 조직의 일원으로 뛰어난 싸움실력을 갖추고 있습니다. 근육질로 이루어진 몸매와 정상인은 아닌 듯한 표정 연기는 옥주와의 격투 장면에서 잘 드러나고 관객의 흥미를 배가 시킵니다.

    특별 출연으로 총포사 할아버지 할머니로 주현 배우와 김영옥 배우가 각각 출연합니다. 최프로를 없애기위해서 장비가 필요했던 옥주는 총포사를 찾지만 두 할아버지 할머니가 가지고 있는 장비는 너무 오래되어서 맘에 들지 않습니다. 하지만 마지막에 할머니가 권한 장비가 결국 영화 후반부에 빛을 발하게 됩니다. 두 베테랑 배우의 능청 스러운 연기가 영화에 재미를 더합니다.

     

    넷플릭스의 <발레리나>는 기분 전환용으로 선택하기 좋은 영화로 이충현 감독의 독특하고 매력적인 연출 세계를 느낄 수 있습니다.

    또한 영화의 빠른 전개와 연출과 함께 잘 어울리는 사운드 트랙은 옥주의 여정이 펼쳐지면서 관객들이 아름다움과 잔혹함이 공존하는 세계로 빠져들 수 있도록 큰 역할을 합니다. 이충현 감독과 전종서 배우의 팬이라면 꼭 봐야 할 영화입니다.